| 회원가입 | 회원정보수정
> 자료마당 > 언론에비친복지연합
[에이블뉴스] 경상북도 ‘찾아가는 복지상담’ 전국 최하위 (5.10)

이슬기 기자

우리복지시민연합 발표, “부자 고독사 재발대책 제시”

우리복지시민연합이 보건복지부 ‘2018년 3월 시도별 찾아가는 복지상담 추진 현황’ 자료를 입수한 결과, 경북이 읍면동 개소당 평균 상담건수가 전국 최하위인 52.5건에 불과했다고 10일 밝혔다.

평균 213.9에 비해도 턱없이 낮고, 가장 높은 대구시의 909.1의 17배나 차이 났다.

이 자료는 1월~3월까지 합산한 복지상담 실적 자료로, 3개월 누적자료다. 경북의 3개월 누적실적 52.5건을 월 평균으로 나누면 17.5건이며, 전국의 월평균은 71.3건, 가장 높은 대구는 303건이다.

(중략)

우리복지시민연합은 “경북도와 구미시가 찾아가는 복지서비스를 하겠다는 의지가 다른 시도와 지자체에 비해 얼마나 빈약했는지를 적나라하게 보여준다. 물론 부자 고독사의 책임을 부실행정 탓으로 다 돌릴 수 없지만, 적어도 위기가구의 발굴이라는 측면에서 구미시와 경상북도는 책임에서 자유로울 수 없음을 보여주고 있다”고 꼬집었다.

이어 “살고 있던 집의 월세도 두 달 이상 미납되고, 도시가스 요금도 연체돼 공급이 끊긴 상태라는 단서조차 보건복지부와 경상북도, 구미시에 의해 사전에 점검되지 못한 것은 찾아가는 복지상담을 등한시 한 결과가 아닌지 모든 행정기관은 되짚어 보길 바란다”면서 “읍면동의 찾아가는 복지서비스를 강화하고 실질적인 재발방지대책을 제시하라”고 강조했다.

기사보러가기 - [에이블뉴스] 경상북도 ‘찾아가는 복지상담’ 전국 최하위 (5.10) 

 

 

이    름 :복지연합
날    짜 :2018-05-11(09:59)
방    문 :707
이 메 일 :
홈페이지 :
첨부파일 :

이름 : 비밀번호 : 이메일 :
코드 : 왼쪽의 4자리 숫자를 입력해 주세요!

주소: 705-822 대구시 남구 명덕로8길 102(대구시 남구 대명3동 2296-20)
전화: (053)628-2591 팩스: (053)628-2594
이메일 : wooriwelfare@hanmail.net
Copyright(C) 2005-Now 우리복지시민연합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 내 이메일 무단수집을 거부하며, 위반시 정보통신망법에 의하여 형사 처벌될 수 있습니다.(게시일:2005년11월1일)

▲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