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회원가입 | 회원정보수정
> 활동마당 > 활동뉴스
[현장의 소리1] 영남공고 사학비리 어떻게 이루어져 왔는가? 영남공고 이사장은 교육감 바라기?

강태운_ 영남공고 정상화를 위한 대구시민사회단체 집행위원장

 해방 직후 대구 유림이 어려운 환경의 청소년을 교육하고자 공민학교의 형태로 대구 향교 대성전에서 대성중학교라는 이름으로 시작했다. 이후 1949년 정식으로 대성중학교가 설립되었고 대성고-대성공고-영남공고로 이름이 바뀌었다. 재단도 여러 차례 바뀌었다. 1986년 대성공고를 인수한 전 이사장이 영남공고로 학교 이름을 바꾸고 지금에 이르렀다. 따져보면 개교 74년, 졸업생이 4만 명에 이르는 대구유수의 사립학교라 할 수 있다.

 지난 2018년 지방선거를 전후로 영남공고 허◌◌ 이사장과 강은희 교육감이 여러 차례 한 장의 사진 속에 같이 찍혀있는 모습이 언론을 통해 드러났다. 강은희 선대본에서 개표방송을 보며 초조한 표정의 허 이사장의 모습도 TV화면에 등장한다. 이때는 영남공고가 무려 두 달째 교육청 감사를 받고 있는 중이었다.

 현재 허 이사장은 10여 년 전 이미 노령으로 판단력이 흐려진 전 이사장과 직계 가족들 사이를 이간질하여 불화를 만들고, 스스로 이사장이 된 사람이다. 특히 본인이 저질렀던 급식 비리에서 벗어나고자 재단의 사회 환원이라는 꼼수를 부린 당사자이기도 하다. 그에게는 교사를 다루는 독특한 방식이 있다. 마음에 들지 않는 교사 왕따 시키기, 친목모임을 빙자한 교사 갈취, 제 수족들을 시켜 슬쩍 겁주기. 여교사 장학관 술시중 들기, 여교사 난임 치료사실 동료 교사들에게 공개 강요, 출산휴가 불허 등. 이렇게 남, 녀 교사를 불문하고 수치심과 모욕감을 주어 무력감과 공포를 일으켜 자신에게 복종시키는 수법. 심리적, 정신적 고문 기술(?)이다. 이것이 영남공고 운영의 비법이다. 정말 안타깝고 두려운 것은 학교 학생들은 어떤 교육을 받고 있을까다. 영남공고의 수난은 2007년경부터 시작되었다. 이 학교 재단은 엉뚱하게도 전교조 전임 휴직 신청자에게 ‘학교 문제를 외부에서 거론하지 않겠다.’ 라는 각서를 요구했다. 학교 측과 전교조 측을 중재하기 위해 동석했던 교육청 관리가 보다 못해 “그런 각서를 쓰면 안된다.”고 충고할 지경이었다. 이를 빌미로 교사를 3번이나 파면시켰다. 이때 각서를 요구한자가 바로 당시 교장이었고 현재 이사장이다. 이후 이루어진 신규교사들에게 임신포기, 학교 충성 강요 등의 온갖 각서쓰기는이사장의 세 살 버릇이었고 지금도 버리지 못하고 있다.

 사립학교제도는 특수한 몇몇 경우를 제외하고는 세금으로 생산하는 최악의 제도가 되어버린 지 오래다. 나라의 세금이 비리와 부패를 생산하는 원천이 되고 있다. 영남공고 120여명의 교사 그리고 30여명의 기간제교사, 행정실 직원 중 정당한, 공정한 절차를 거쳐 채용된 사람이 몇이나 될까. 오죽하면 세습교사 세습직원이란 말이 봉건시대도 아닌 요즘에 있을 수 있을까? 그럼에도 버젓이 이 학교엔 이런 사람들만 10여명이 넘는다. 이사장과 측근, 교육청 관료의 자제들이다. 사학에서는 이런 사람들이 많을수록 금전적 이익을 비롯해 학교운영에 여러모로 도움이 된다. 세습교사들은 또 다른의미에서 인질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교육청은 지난해 4월부터 7월, 올 4월, 올 8월 무려 3차례, 기간만 4개월이 넘는 엄청난 특별감사를 실시했다. 그런데 결론은 오리무중이다. 사실 그냥 봐주기 감사로 얼렁뚱땅 넘어갔다. 지역 시민단체의 끊임없는 문제제기, 최근의 폭탄 같은 언론보도 등이 촉진제가 되어 세 번째 감사가 진행 중이다. 그동안 대구교육청이 내놓은 감사 결과보고서에는 “00건과 관련하여 조사대상자들의 진술이 서로 달라서 사실관계를 확인할 수 없다.”라는 말이 반복되고 있다. 2009년 급식비리 감사에서는 교장의 지시에 따라 보충수업비와 급식비를 불법으로 처리한 “학부모, 매점주인에게 통장 공개를 요구했으나 그들이 거부하여 불법 여부를 확인할 수 없다.”. 이 정도면 감사(監査)가 아니라 감사(感謝)다. 대구 교육청 공무원들 수준이 이 정도다. 짐작하건데 그 윗선이 문제라서 실무자들만 탓할 순 없겠지만 공무원으로서의 책무감은 없어 보인다. 결국 교육청 엉터리 감사 덕에 허씨는 면죄부를 받고 이사장이 될 수 있었다. 교육청이 허씨를 출세(?)시킨 셈이다. 이쯤 되면 교육청이 사학비리의 원천이라 해도 될 법하다.

 성광중·고 재단 감사를 담당했던 감사반장이 고발되기까지 한 대구교육청. 며칠 전 대구교육청은 감사원출신 감사관을 영입했다고 한다. 두고 볼 일이다.

출처 : <함께하는 세상> 2019년 9월호 통권 264호

 

 

이    름 :복지연합
날    짜 :2019-09-18(12:04)
방    문 :176
이 메 일 :
홈페이지 :
첨부파일 :

이름 : 비밀번호 : 이메일 :
코드 : 왼쪽의 4자리 숫자를 입력해 주세요!

주소: 42017 대구광역시 수성구 달구벌대로 2357, A동 4층 505호(수성동4가, 광명아파트)
전화: (053)628-2590~1 팩스: (053)628-2594
이메일 : wooriwelfare@hanmail.net
Copyright(C) 2005-Now 우리복지시민연합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