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회원가입 | 회원정보수정
> 활동마당 > 보도자료/성명
[논평] 홍역 등 감염병 차단 위해 대시민 정보전달과 홍보 강화해야 (1.9)

대구시는 홍역 등 감염병 차단을 위해 대시민 정보전달과 홍보를 강화하라

 파티마병원 간호사가 홍역확진 판정을 받자 대구시는 8일 이상길 행정부시장이 홍역관련 긴급 브리핑을 하고 조치사항과 향후 대책을 발표했다. 현재까지 대구시의 홍역확진 환자는 5명이며, 달서구 산후조리원에서 호흡기세포융합바이러스(RSV)에 감염된 신생아수가 17명으로 확인되었다.

 호흡기감염 확산에 비상이 걸린 대구시는 질병관리본부 중앙역학조사관과 합동으로 ∎1월7일 확진 간호사를 국가지정격리병상에 입원치료하고 ∎해당 간호사와 밀접하게 접촉한 의료진 97명과 확진 간호사 동선을 따라 병원내 접촉 가능성이 높은 576명에 대해 홍역 항체가 있는지 정밀조사 중이다. 특히 대구시는 간호사의 발열이 시작한 1월3일부터 격리되기 전인 7일까지 파티마병원을 찾은 시민이 1만5천여명에 이를 것으로 추정하고 불특정 다수의 시민들의 감염을 막기 위해 언론 등을 통해 대시민 홍보를 강화하고 추가 감염자가 나올 경우 신속한 신고를 당부했다.

 대구시는 “전파력이 강한 대신 예방접종으로 대부분 예방할 수 있어 대규모 유행 가능성은 낮지만 일부 미접종자나 면역력이 떨어진 일부 개인은 감염될 수 있다”고 언론브리핑에서 밝히면서 추가 감염자를 막기 위해 언론홍보를 통해 의심 증상을 신고할 수 있도록 했다.

 우리복지시민연합(이하 복지연합)이 확인한 결과, 대구시는 1월8일 언론브리핑을 통해 홍역전파를 알렸지만, 정작 1만5천명 등 대구시민을 위한 직접적인 홍보는 미흡한 것으로 드러났다.

 대구시, 보건소 등 관련기관 홈페이지에는 언론브리핑 자료도 현재 올라가 있지 않으며(1월9일 13시20분), 홍역전파 차단을 위한 어떤 대시민 홍보메시지도 없다. 이는 대구시가 운영하는 SNS(페이스 북 등) 에도 마찬가지다.

 이에 대해 대구시 보건건강과 관계자는 “오늘 즉시 홍역에 대한 정보와 조치사항 및 대시민 협조 문구 등을 작성해서 올리고 시내 전광판 안내도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감염병을 예방하고 지역사회 전파를 막기 위해서는 정확한 정보전달과 아울러 시민들의 적극적인 동참이 필수적이다. 감염경로가 아직 다 밝혀지지 않은 상황이라면 시민들의 관심과 참여는 더욱 필요하다. 250만 대구시민의 건강을 책임지고 있는 대구시라면, 당연히 직접적인 대시민 홍보를 더욱 강화해야 한다. 긴급대응을 하다 보니 이를 간과했다는 것은 더 이상 변명에 불과하며 처음 논의부터 대시민 홍보 전략을 다양하게 만들 것을 잊지 말길 바란다.

2019년 1월 9일
우리복지시민연합
 

 

 

이    름 :복지연합
날    짜 :2019-01-09(21:06)
방    문 :610
이 메 일 :
홈페이지 :
첨부파일 :

이름 : 비밀번호 : 이메일 :
코드 : 왼쪽의 4자리 숫자를 입력해 주세요!

주소: 705-822 대구시 남구 명덕로8길 102(대구시 남구 대명3동 2296-20)
전화: (053)628-2591 팩스: (053)628-2594
이메일 : wooriwelfare@hanmail.net
Copyright(C) 2005-Now 우리복지시민연합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 내 이메일 무단수집을 거부하며, 위반시 정보통신망법에 의하여 형사 처벌될 수 있습니다.(게시일:2005년11월1일)

▲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