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회원가입 | 회원정보수정
> 활동마당 > 보도자료/성명
[논평] 대구시는 대구형 감염병 예방 및 관리시스템을 총체적으로 점검하라 (9.11)

대구시는 대구형 감염병 예방 및 관리시스템을 총체적으로 점검하라.

지난 9월8일 쿠웨이트를 다녀온 A(61)씨가 중동호흡기증후군(MERS·메르스) 확진 판정을 받자 질병관리본부는 감염병 위기 경보 수준을 ‘관심’에서 ‘주의’ 단계로 격상했다. 메르스 쇼크를 겪은 지 3년 만의 확정 환자가 발생함에 따라 대구시와 경북도는 메르스 확진 환자와 같은 비행기를 탄 지역 실거주자 5명에 대한 집중 관리에 들어가는 등 비상대응에 나섰다.

대구시는 2015년 메르스 발생 후 관련 공무원의 역량 및 전문성을 제고하고 감염병 정보관리체계를 구축하며 대시민 위기관리소통을 강화하는 등 대구형 감염병 예방 및 관리시스템을 구축해 왔다. 즉, 중앙 방역당국의 정책과 매뉴얼이 지역과의 괴리가 존재함을 2015년 경험함에 따라 이 간극을 줄이기 위해 지역사회의 신속한 감염병 대응 시스템을 그동안 구축하려고 노력해왔다. 

따라서 대구시는 일상접촉자라 하더라도 감염병 대응 훈련을 해 온 만큼 그동안 구축한 감염병 발생에 따른 대응체계를 총체적으로 점검하여 감염병 차단에 나서길 바란다. 불명확한 지침(매뉴얼)으로 현장에서의 어려움은 없는지, 일선 보건소와 시청 간의 소통은 원활한지, 감염병 대응 인력과 장비, 시설 등 인프라 확충은 충분한 지, 민관 거버넌스는 제대로 작동하는지 등을 면밀히 파악해야 할 것이다.

특히, 지역사회의 전파를 막는 지역 감염병 대응 체계의 구축은 지역민들의 참여로 만들어질 수 있다. 지역민들은 전염병 발생시 공권력에 의한 일방적 격리와 검역의 대상이 아니기에 시민들에게 현재 상항을 적극적으로 브리핑하고 시민들의 불안을 적극 해소할 것을 대구시에 요구한다. 

추석 연휴를 고려하면, 일차 고비인 메르스 잠복기 14일(9월21일까지) 동안 추가 감염자가 나오지 않도록 철저한 방역을 대구와 경북도에 촉구한다.           끝.
 

 

 

이    름 :복지연합
날    짜 :2018-09-11(11:29)
방    문 :208
이 메 일 :
홈페이지 :
첨부파일 :

이름 : 비밀번호 : 이메일 :
코드 : 왼쪽의 4자리 숫자를 입력해 주세요!

주소: 705-822 대구시 남구 명덕로8길 102(대구시 남구 대명3동 2296-20)
전화: (053)628-2591 팩스: (053)628-2594
이메일 : wooriwelfare@hanmail.net
Copyright(C) 2005-Now 우리복지시민연합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 내 이메일 무단수집을 거부하며, 위반시 정보통신망법에 의하여 형사 처벌될 수 있습니다.(게시일:2005년11월1일)

▲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