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회원가입 | 회원정보수정
> 활동마당 > 보도자료/성명
[성명] 전석복지재단의 국면전환용 희망원 위탁반납은 남 탓 꼼수 출구전략 대구시는 즉각 반납받아 직접 운영하라 (5.17)

전석복지재단의 국면전환용 희망원 위탁반납은 남 탓 꼼수 출구전략,
대구시는 즉각 반납받아 직접 운영하라.

 정연욱 전석복지재단 대표이사는 5월 16일 ‘영남일보 ○○○기자의 지속적 거짓보도 진상규명을 위한 사회복지공동대책위’가 주최한 ‘대구시-영남일보-공대위 3자 공개 공청회’ 자리에서 대구시립희망원(이하 희망원)수탁을 반납한다고 일방적으로 발표했다.

 2017년 6월 1일부터 1회 3년간 희망원 혁신을 외치며 대구시로부터 운영권을 받은 전석복지재단이 채 1년도 안되어 16일 희망원 운영권을 반납한다고 발표한 것이다. 정연욱 대표이사는 운영포기 이유를 “대구시의 무리한 감사와 언론의 비리집단 매도로 더 이상 희망원 운영이 불가하다고 판단해서 내린 결정”이라고 밝혔다.

 전석복지재단과 희망원은 영남일보 4월 11일자 보도 <“혁신” 외친 전석재단, 희망원 운영 기존잘못 답습>에 대해 <영남일보 기자 ○○○의 ‘명예훼손 및 허위보도’에 대한 우리의 입장>(4.13), <언론의 책임을 망각한 영남일보 ○○○기자의 행태에 깊은 우려를 표한다.>(4.16) 등 두 차례의 입장문에서 해당기자가 작성한 기사에 대해 가상문건을 근거로 작성된 허위 보도라며 주장했다. 곧이어 대구사회복지협의회도 영남일보 보도가 지역 사회복지인들의 명예를 훼손했다며 공동대책위를 구성하여 영남일보 앞 집회, 대구시청 앞 기자회견을 통해 영남일보 팩트체크 등 추가보도와 자료출처에 대해 계속해서 왜곡·허위보도라고 주장했다. 그러다 갑자기 희망원을 반납한다고 밝힌 것이다.

 전석복지재단은 언론보도 대응과정에서 벌어진 작금의 사태에 대해 일말의 반성과 성찰은 없이 위탁반납 사유를 언론과 대구시의 무리한 감사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나 대구희망원대책위는 전석복지재단이 1년 동안 운영하면서 드러난 인사실패와 운영실패, 그리고 리더십 부재가 근본적인 원인이라 진단한다.

 사회복지사들의 자존심과 명예가 추락했다며 공대위를 구성하여 집단적으로 대응한 것도 지역복지계의 오랜 관행으로 고질적인 패거리 문화의 전형이다. 이를 보면, 전석복지재단이 희망원을 운영한 건지, 대구사회복지협의회 등이 컨소시엄으로 희망원을 운영한 건지 모를 지경이다. 여하튼 희망원 위탁포기와 이번 사태에 대한 모든 책임은 이들이 반드시 져야 할 것이다. 

 따라서 대구희망원대책위는 최근의 상황을 모면하고자 국면전환용으로 던진 전석복지재단의 희망원 위탁포기에 대해 다음과 같이 대구시에 요구한다.

 첫째, 대구시는 전석복지재단의 희망원 반납통보를 즉각 수리하라.

 둘째. 대구시는 대구시립희망원을 직접 운영하라.

 셋째, 인사참사, 운영실패에 이어 부적절한 언론대응으로 시민들을 우롱한 전석복지재단은 시민들에게 사과하라.
 
 전석복지재단은 어떤 이유와 변명을 하더라도 희망원을 운영할 능력이 없음을 만천하에 드러냈다.
 대구시는 두 번씩이나 위탁운영으로 곤욕을 치룬 만큼 희망원 설치운영 조례와 협약서 등을 근거로 조속히 반납절차를 마무리하길 바란다.
 또 다시 시간을 끌며 상황을 악화시켰던 전철을 밟는다면, 대구희망원대책위는 강력히 대응할 것임을 분명히 밝힌다.

2018년 5월 17일
대구시립희망원 인권유린 및 비리척결 대책위원회
 

 

 

이    름 :복지연합
날    짜 :2018-05-18(11:01)
방    문 :3721
이 메 일 :
홈페이지 :
첨부파일 :

이름 : 비밀번호 : 이메일 :
코드 : 왼쪽의 4자리 숫자를 입력해 주세요!

주소: 705-822 대구시 남구 명덕로8길 102(대구시 남구 대명3동 2296-20)
전화: (053)628-2591 팩스: (053)628-2594
이메일 : wooriwelfare@hanmail.net
Copyright(C) 2005-Now 우리복지시민연합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 내 이메일 무단수집을 거부하며, 위반시 정보통신망법에 의하여 형사 처벌될 수 있습니다.(게시일:2005년11월1일)

▲ Top